UPDATE : 2020.10.13 화 09:15
상단여백
HOME 소식지 이주민돕기 활동
베트남 출신 부이티프엉씨에 500만원일일시호일, 8월25일 전달
서울 조계사 주지 지현 스님과 김형규 일일시호일 이사(법보신문 대표)가 8월25일 베트남 출신 부이티프엉씨에게 500만원을 전달했다. 부이티프엉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참여하지 못했으며, 기금은 통장으로 전달됐다.

서울 조계사(주지 지현 스님)와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대표 심정섭)은 8월25일 베트남 출신 부이티프엉씨에게 500만원을 전달했다.

성금은 2020년 7월28일~8월25일 독자들과 전국 불자들이 십시일반 정성으로 보내온 금액 중 일부다.

베트남에서 한국어가 능한 직원은 월급이 비교적 높다는 소식을 들은 부이티프엉(21)씨는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2018년 9월 한국행을 선택했다. 그러나 어느 날 갑작스런 두통을 시작으로 몸상태가 급속도로 나빠졌다. 결국 의식 잃어 중환자실로 이동했고, 자가 호흡마저 불가능해 인공호흡기에 의지해야 했다. 

병원 측은 ‘자가면역성뇌염’ 진단을 내렸고 뇌염의 원인을 ‘난소암’으로 결론지었다. 사망위험을 감수한 수술로 암은 잘 제거됐지만 여전히 진균제 투여와 항암제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현재 병원비는 9000여만원을 넘어섰고 아직까지도 부이티프엉씨의 의식은 회복되지 않았다. 모금계좌 농협 301-0189-0372-01 (사)일일시호일. 02-725-7010

일일시호일  webmaster@igoodday.co.kr

<저작권자 © 일일시호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일시호일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